• 최종편집 2024-07-19(금)
 
2024 서울-BMS 이노베이션 스퀘어 챌린지 포스터
[GEN - 주한외국기업뉴스] 서울시는 글로벌 제약사인 한국BMS제약, 한국과학기술연구원(서울바이오허브 수탁기관)과 ‘2024 서울-BMS 이노베이션 스퀘어 챌린지’를 개최하여 바이오 및 디지털헬스 분야 혁신기술을 보유한 기업을 찾는다.

BMS(Bristol Myers Squibb)는 블록버스터 제품 중 60%가 오픈 이노베이션으로 개발될 만큼 전 세계의 창업기업과 적극적인 협업을 진행하고 있다. 1887년에 설립된 미국 제약사로 2023년 매출 45 billion USD(약 61.5조 원)를 기록하며, 글로벌 제약사 순위로 9위에 이름을 올린 바 있다.
올해로 3회차를 맞는 ‘서울-BMS 이노베이션 스퀘어 챌린지’는 혁신 기술을 보유한 국내 바이오·의료 분야의 창업기업들이 BMS의 멘토링을 통해 글로벌 역량 강화 및 해외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마련됐다. 서울 BMS 이노베이션 스퀘어 챌린지를 통해 선정된 기업은 △2022년 프레이저테라퓨틱스, 자이메디 △2023년 일리미스테라퓨틱스, 트리오어 총 4개사이다. 22년에 참여한 기업들은 집중 코칭 및 멘토링을 통해 개발 및 상업화 역량을 확보하여 다양한 연구 성과를 창출하고 있다.

특히 2023년 챌린지에는 국내 유망 기업 49개사가 참여하여 24.5:1의 경쟁률을 기록했으며, 선정된 4개 기업은 미국 BMS 본사 전문가들과 매칭되어 코칭과 멘토링을 받으며 기술개발에 전념하고 있다.

# 2019년 설립된 프레이저테라퓨틱스는 퇴행성 뇌질환 및 난치성 악성종양에 대한 새로운 표적 단백질 분해 플랫폼을 보유한 창업기업이다. 22년 선정 분야는 ‘신경과학’,‘연구조사기술’이며 Series B까지 누적 투자 약 187억 유치 성과를 창출했으며, 국제적인 협력과 파트너십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 2019년 설립된 자이메디는 단백질 합성에 관하여하는 효소인 ARS를 기반으로 한 신약개발 기업으로 pan KRAS(암 생성에 관여하는 모든 KRAS변이) 변이암에 대응하는 약물을 개발 중이며, 그 외에 폐동맥 고혈압치료제와 간 섬유증 치료제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2022 선정분야는 ‘종양질환’이며, Series A까지 누적 투자 350억으로 최근 미국 국립보건원과 폐동맥고협압 치료제 후보물질 공동연구개발 협약 체결 등 발한 연구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2024 서울-BMS 이노베이션 스퀘어 챌린지’는 환자의 삶을 변화시킬 수 있는 혁신기술을 보유한 10년 미만의 기업 및 예비창업자를 대상으로 모집한다. 모집 분야는 ▲종양질환 ▲혈액질환 ▲심혈관질환 ▲면역질환 ▲신경과학 ▲중개의학 ▲세포치료 ▲디지털헬스 ▲연구조사기술로 총 9개 분야이다.

선발 규모는 총 2개 기업이며 선정된 기업에는 각기 4천만 원의 연구지원금과 1년간 BMS 본사 전문가와의 심도 있는 코칭 및 멘토링, 국제 네트워크 형성과 커뮤니케이션 역량 강화 기회도 제공된다. 아울러, 선정기업은 바이오의료 창업 플랫폼인 서울바이오허브(KIST 위탁운영)의 2년간 입주 기회와 다양한 창업 지원 프로그램에 우선 지원할 수 있는 혜택도 주어진다. 선발 과정은 1차 서류심사 및 2차 발표심사(10월 말 예정)를 거치게 되며, 주제 적합성, 연구개발 발전 가능성, 연구 품질, 지원 분야 연구 필요성, 서울시 기여 가능성을 종합적으로 판단하여 결정하며, 선정된 기업에 대한 시상식은 11월 중에 개최한다.

서울시 이해우 경제정책실장은 “스타트업에 있어 국내외 기업과의 오픈 이노베이션은 글로벌 시장으로 도약할 수 있는 등용문”이라며, “BMS와의 협업을 통해 환자의 삶을 변화시킬 혁신기술이 우리 기업들의 기술력으로 탄생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7321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울시, 매출 61조 글로벌 제약사 BMS와 환자의 삶을 변화시킬 혁신기술 찾는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