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4-02(목)

NEWS ON AIR

주한외국기업 41% "코로나19 장기화될 시 한국 내 사업 축소 고려"
NEWS & ISSUE 03-29 23:04
연차휴가사용촉진에 대한 근로기준법 일부 개정안 국회의결
NEWS & ISSUE 03-28 13:50
외국인 투자기업 67% "코로나 확산에 매출감소 우려"
NEWS & ISSUE 03-22 10:30
中동방항공,日직원은 정규직 시켜주고, 한국인 73명만 해고 논란
NEWS & ISSUE 03-11 12:16
'5兆 몸값' 이베이코리아 매물로 나왔다
NEWS & ISSUE 03-05 11:51
[속보-단독]Emerson unveils $425M cost-cutting plan that eliminates 2,900 jobs
NEWS & ISSUE 02-16 06:04
외국인투자 촉진법 개정안 국회 통과
NEWS & ISSUE 02-11 17:09
박영선 중기부장관, 한독상공회의소(KGCCI) ‘2020년 이코노믹 아웃룩’ 연설
EVENT 02-11 00:41

GEN TV더보기

Photo News더보기

Hot Channel

NEWS & ISSUE더보기 +

INTERVIEW더보기 +

  • editor 03-29 23:22

    인적관계망 구축이 최고의 정보력이다 (사)주한글로벌기업대표이사협회 [G-CEO] / 주한외국기업인사관리협회 [KOFEN HR] 상임대표 김종철

    ▲(사)주한글로벌기업대표이사협회 [G-CEO] / 주한외국기업인사관리협회 [KOFEN HR] 상임대표 김종철(사진=김지윤 기자)     Q 김종철 대표님께서는 고급비즈니스 온라인 커뮤니티구축 및 각종 고급정보수집능력에 있어서 대한민국 최고라 인정 받으실 정도로 탁월한 능력을 소유하고 있다는 소문이 자자하시던데 그 비결은 무엇이라 보이는지요   A 인적자원을 활용한 커뮤니티 구축 및 유지는 첫째가 찾고자하는 Target (대상)을 찾고 그 대상에게 적극적으로 다가갈 수 있는 용기라고 봅니다. 한국사람들 95%가 자존심이 강하고 상대에게 먼저 인사를 하거나 다가설 때 상대가 나를 어떻게 생각할까? 상대가 나를 외면하면 어떻하나? 등등의 선입감으로 다가서기를 두려워 합니다. 즉 자기의 자존심이 강하여 상대가 먼저 나에게 다가오기를 기다리는 소극적인 성격이 강하지요.   가장 쉬운 예로 같은 아파트나 같은 회사 건물에 거주하는 분 중 자주 마주치는 사람에게 인사를 하고 싶어도 괜히 먼저 나서기가 두렵기도 하고 창피하기도 하다는 생각이 자신을 가두게 되고 또 막상 용기를 내어 먼저 인사를 하게 되면 상대방이 당황해 하거나 경계를 하는 경우도 종종 있습니다.   오히려 서양권 외국인들이나 서양권에서 오래 살다 오신분들의 경우는 더욱 접근하기도 편하고 개방적이라 쉬운 편이지요. 상대에게 먼저 다가갈수 있는 적극적인 용기가 제일 중요하다고 생각 합니다.   둘째로는 끈기 있는 인내와 자기 희생정신이 필요하다고 봅니다. 수많은 사람들이 동호회나 사단법인 협회나 협동조합 등 각각의 인적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커뮤니티를 운영하는데 는 자기희생이 필요합니다. 금전적으로나 시간적으로 보상이 안되더라도 끈기있는 노력과 손해를 감수 하지 않는다면 그 모임을 유지하기도 어렵고 시간이 지남에 따라 흐지부지 해지고 결국에는 역사 속으로 사라져 가는 현상들을 많이 보았습니다.   셋째로는 누구 한사람이 이탈 되더라도 자동적으로 돌아가는 시스템 구축과 모임이 유지될 수 있는 contents 와 value를 구축하고 끊임없이 연구 개발 하여야 유지될 수 있습니다. 즉 구성원들이 ownership 가지게 할수 있는 조직문화가 필요하고 조직원들의 turn over률에 대한 적극적인 관리도 필요합니다. 어느 모임이나 매년 이탈자는 생기게 되고 새로 영입되는 신규회원들이 있고 매년 이탈하지 않고 꾸준히 모임에서 활동하시는 분들이 있는데 이탈자를 가급적 줄이고 꾸준히 매년 관심을 가지고 활동하도록 만드는 retention program과 아울러 유능하고 명망있고 인성 있는 훌륭한 신입회원을 많이 유치하는 Talent Acquisition & Management 역할이 매우 중요합니다. 이 부분들이 어느 협회나 단체에서도 고민이고 과제일 것 입니다.   Q 고급정보수집능력에 대해서 특히 많은 관심이 가는데요. 주로 어떤 방법으로 정보를 수집하시고 특별한 Knowhow 등이 있으신지요.   A 정보수집능력은 타고난 능력도 있을 수 있겠지만 끈기 있는 집념과 노력을 통한 자기와의 싸움과정이라고 봅니다. 정보수집의 방법은 여러 가지 방법론이 있지만 크게 두가지의 방법론을 많이 활용 합니다. HUMINT(human intelligence) 인간 관계망을 통한 정보수집과 SIGINT(signal intelligence) 신호정보를 통한 정보수집 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예를 들자면 한국에 어느 외국기업이 투자진출을 할 예정이라고 가정하고 한국에 진출을 준비하는 한국 지사장의 인적정보를 알아야할 때 제일먼저 인간관계망을 동원해 그 정보가 Fact 인지 False인지 정보의 Value를 평가하고 그 인적정보를 알아내거나 휴민트로 정보수집이 실패할시 각종 SNS 및 온라인 정보 및 구굴링 등을 통해 신호정보를 종합분석하고 검색어를 수십차레 바꾸어가면서 찾아내는 방법을 이용합니다. 시건트의 경우 빠르면 30분 이내에 찾아내는 경우도 있지만 늦으면 3일밤을 꼬박 새어 찾아내야만 하는 경우가 있었습니다.   Q 김종철 대표님께서 현재 운영하시는 단체는 언제 만들어졌고 운영의 목적은 무엇인지요 처음 커뮤니티를 만들게 된 동기는 국내기업에서 4년 근무 후 외국기업 한국지사 인사부에 입사하면서부터 였습니다. 다른 외국기업 한국지사의 직원들은 어떤 일을 하고 있을까? 그 회사의 복리후생은 어느 정도일까? 그 회사의 제품 특성은 무엇일까? 등등의 호기심과 아울러 2000년대 초반 온라인 커뮤니티 초기 활성화 붐에 힘입어 지금까지 20여년 운영을 하게 된 것 같습니다. 그당시 대리급 또래 멤버들이 지금은 한국지사장이 되거나 인사부 등 각부서의 전무나 상무급 임원이 되고 지금까지도 인연의 끈을 놓지 않고 함께 하고 있다는 것이 자랑스럽습니다.   목적이라 함은 거창하지는 않지만 대한민국 산업발전과 사회공익에 이바지함을 목적으로 하고 구성원들과의 교류 및 친선을 통하여 상호 품앗이 하듯 도움을 주는 집단지성의 문화공간을 꿈꾸고 있습니다.   Q 협회단체를 만드시고 운영하시면서 가장 힘들고 어려우셨던 때는 언제 인지요   사람들이 많이 모집되고 회비가 조금이라도 쌓이게 되면 함께 하던 사람들의 마음도 변하는 모습을 보았습니다. 사실 저는 지금 운영하는 산업부 산하 사단법인을 두번째 만들었습니다. 산업부 사무관이 말하기를 대한민국에서 사단법인을 두번씩이나 만드신 분은 처음이고 원래 허가불가 사안이나 대표님의 열정과 노력 그리고 능력에 감탄하여 허가를 해주지 않을 수가 없었다 라는 말까지 들었습니다.   4년 전에도 지금현재 제가 운영하는 외국계기업 한국지사장들의 협회와 유사한 외국계기업 한국지사장협회를 저 혼자 기획하고 밤낮을 안가리고 정보력을 동원해 사람들도 모으고 회비도 걷고 해 지금처럼 산업부 산하에 사단법인을 만들었던 적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제가 모집하였던 회원들 중에서 회장 및 부회장 그리고 각종 분과위원장까지 선임해 맡기고 저는 명예적으로 상임대표와 사무총장의 역할했습니다. 저의 개인 시간을 다 투자하고 저의 사업도 다 포기하고 밤낮을 수면도 취하지 못할정도로 협회의 발전을 위해 회원 모집 및 가입 유치하고 재정기반도 마련했습니다. 물론 금전적 보상도 받지 않고 무보수였지요. 그러나 시간이 지날수록 함께했던 운영회장단 구성원들이 따로 커뮤니케이션을 하며 저를 소위 왕따 시키더니 저를 부하직원 취급하는 인권유린을 자행하는 과정에서 마찰이 생기게 되었습니다. 급기야 사단법인 1년차 되는 다음해 신년회 때 저를 부당하고도 적법하지 않은 방법으로 강제 해임해 추방을 하는 반인륜적 비도덕적인 만행에 아픈 사연이 있었습니다. 이점이 제일 가슴 아픈 트라우마이며 슬픔입니다. 그래도 굴하지 않고 다시 딛고 일어나 지금 현재의 사단법인 협회를 다시 만들고 재기를 하게 된 것 입니다. 많은 수업을 받은 셈이지요. 인생에 있어서 드라마에서만 보았던 막장 드라마의 주인공도 되어보고 결국 성공을 하는 그런 드라마 같은 삶과 닮아보이기도 합니다(웃음)     Q 김종철 대표님은 스펙 인물 품성도 좋아보이시는데 아직도 미혼이시라고 알고 있습니다. 혹시 특별히 찾고 계시는 이상형이라도 있는지요 네 맞습니다 제가 나이에 비해 젊어보인다는 말을 많이 듣긴하는데 사실 저는 나이가 많습니다. 사실 처음에 온라인 커뮤니티를 만들 때 모임에서 괜찮은 여성을 만나서 결혼을 하고자 하는 사심도 있었습니다(웃음) 그런데 운영을 열심히 해도 항상 짝짓기해 결혼하는 커플들은 일반 참가 회원들이더라고요. 아시다시피 외국계기업 한국지사에 근무하시는 여성분들은 대부분 인물, 스펙더 좋으시고 외국어도 뛰어나신 즉 회사에서 검증되신 분들이잖아요. 20여년 동안 매달 모임을 운영하다보니 매달 제 이상형의 여성들은 나타나는데 그것이 풍요속의 빈곤이라고나할까요. 지금 돌이켜보면 외모도 중요하고 학력 등 스펙도 중요하지만 서로 대화가 잘통하고 코드와 성격이 제일 중요한 것 같습니다.           김지윤 기자 heart@enewko.com
  • Today`s Hot Issue

    속보中동방항공,日직원은 정규직 시켜주고, 한국인 73명만 해고 논란
    中동방항공,日직원은 정규직 시켜주고, 한국인 73명만 해고 논란 동방항공, 한국인 승무원 73명에 해고 통보      중국 3대 민영항공사인 동방항공이 사실상 정규직인 무기계약제로 전환을 앞둔 한국인 계약직 승무원 73명에게 계약 해지를 통보했다.  항공시장 변화로 인한 경영악화를 이유로 들었지만 같은 해 입사한 일본과 이탈리아 국적 승무원 동기들은 정규직 전환이 예정돼 있어 논란이 예상된다.  중국 동방항공은 한국인 기간제 승무원에게 “항공 시장의 전반적인 변화로 경영이 비교적 큰 영향을 받았다”며 이달 11일 자로 계약을 해지한다고 통보했다.  사측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산으로 한ㆍ중 노선이 타격을 입어 한국인 기간제 승무원을 더 이상 고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인 승무원은 2018년 3월 12일 입사한 73명(14기)이다. 이들은 정규직 전환을 사흘 앞두고 사측으로부터 통보를 받은것이다.  "위로금 준다며 퇴직합의서 서명 강요"  동방항공 측은 해당 승무원에게 개별 연락해 기존 퇴직금 외에 2개월분 급여를 위로금으로 추가 지급하겠다며 퇴직 합의서에 서명할 것을 강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소송을 제기하거나 언론에 제보하지 않을 경우 두 배의 위로금을 주겠다는 제안도 했다.     계약 해지 통보를 받은 승무원은 개별 퇴직 합의를 거부하고 ‘중국 동방항공 14기 대책위원회’를 결성해 해고 무효확인소송 등 법적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앞서 동방항공은 코로나 19사태가 확산하자 지난달 6일부터 약 2개월 동안 한국인 승무원 206명에 대해 기본급을 지급하는 휴직 결정을 내렸다.     중국 국내선에 한국인 승무원 우한지역에 집중 배치 의혹도  중국 동방항공은 지난해 12월 코로나 19가 처음 발생한 이후 지난 1월 초부터 한국인 승무원을 코로나 19의 진원지인 우한(武漢) 등 중국 국내 노선에 집중적으로 투입해 논란이 됐다. 당시 승무원들은 동방항공 측이 외국인 승무원 가운데 한국인 승무원만 중국 국내선 근무에 넣었다는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유럽이나 일본 등 다른 국적 승무원은 중국 국내선 근무를 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동방항공 측은 “승무원 스케줄 관리는 본사에서 하는 만큼 답변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내놨다. 

    Photo Slide
    1 / 3

    Economy 더보기

    속보주한외국기업 41% "코로나19 장기화될 시 한국 내 사업 축소 고려"

    주한외국기업 10곳 중 4곳이 신종 코로나19 바이러스 사태가 전 세계적으로 장기화되게 된다면 한국에서 사업을 축소 고려하겠다는 응답을 한것으로 조사됐다.   시장조사 전문기관 모노리서치가  주한외국인투자기업 150개사를 대상으로 ‘주한외투기업 코로나19 사태 영향 및 대응’에 관하여 실시한 조사 결과를 이 같이 밝혔다.   한국에 투자한 글로벌 기업 중 48%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글로벌 생산ㆍ유통망 재편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으며, 이 중 86.1%는 한국 내 생산ㆍ유통망 규모를 축소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이는 전체의 41.4%에 해당하며, 이들 기업의 한국 내 사업 축소 규모는 평균 11.1%로 나타났다. 실제로 이들 기업의 64.7%는 코로나19의 종료시점을 올해 9월 이후로 예상하며 장기화를 대비하고 있어, 사태 장기화에 따른 한국 내 사업 축소가 현실화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외투기업의 89.3%가 코로나19로 인해 경영에 부정적인 영향을 받을 것으로 내다봤으며, 구체적으로는 ‘원부자재 조달 차질’(35.1%)이 가장 높게 나타났고, 그 다음으로 ‘판매 애로’(28.4%), ‘생산 차질’(23.9%), ‘자금난 가중’(6.7%), ‘인사·노무관리 애로’(6.0%) 순으로 나타났다.  

    속보외국인 투자기업 67% "코로나 확산에 매출감소 우려"

      주한(駐韓)외국기업 10곳 중 7곳이 우한 코로나(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영향으로 매출에 타격을 입을 것이고 외투기업이 가장 부담스럽게 생각하는 정책은 근로시간 단축, 최저임금 인상 등 노동정책인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경제연구원은 4일 국내 종업원수 100인 이상 외투기업 150곳을 대상으로 한 '외투기업 경영환경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 조사에서 응답 기업의 67.3%는 우한 코로나 확산으로 인해 기업 매출이 감소할 것이라고 밝히고  300인 이상 대기업 26곳 중 76.9%도 매출 감소를 예상한다고 응답했다. 응답기업의 80.7%가 올해 한국 경제상황이 작년보다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고 개선될 것'이란 응답은 1.3%에 그쳤다.  그리고  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암참)는 5일 서울 여의도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100개 회원사를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73%가 올 1·4분기 실적 전망치를 코로나19 영향으로 낮췄다고 밝혔다. 주한유럽상공회의소(ECCK)도 이날 회원사 중 82%가 기업 실적에 중간~높음 수준의 타격을 받아 46%가 올해 연간 경영목표를 낮추겠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은 “여행·숙박업의 경우 코로나19 타격이 상당히 크고 소비재를 공급하는 기업은 상대적으로 영향이 적다”면서 “회원사의 70%가 출장에 제한을 겪고 있고 40%가 자재 공급과 유통에 차질을 겪고 있다”고 전했다. 유럽기업들은 심각한 애로사항으로 ‘제품·서비스수요 감소 (65%)’ ‘사업·투자 의사 결정 불확실성 확대(57%)’를 최우선으로 꼽았으며 ‘직원 출근 불가’ ‘원료공급 및 유통 차질’ ‘인사관리(HR) 비용’ 등이 뒤를 이었다. 외국 기업들은 한국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김 회장은 “한국은 코로나19에 강력히 대응하는 성공적 사례로 전 세계로부터 본보기로 칭송 받고 있다”며 “코로나19 확진자가 5,766명에 달하는 것은 다른 나라들과 달리 당국이 우수한 보건·의료시스템을 통해 주도적이고 신속하게 검사를 실시하고 투명하게 공개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유럽 기업들 역시 83%가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한국 정부의 조치가 기업활동을 늦추거나 방해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ECCK 회장은 “한국 정부의 대응과 노력을 전적으로 지지하며 기업들도 어려운 시기를 잘 극복할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제임스 김(왼쪽)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 회장과 제프리 존스 암참 이사회 회장이 5일 서울 여의도 Two IFC에서 열린 코로나19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속보'5兆 몸값' 이베이코리아 매물로 나왔다

    '5兆 몸값' 이베이코리아 매물로 나왔다   미국 이베이 본사가 이베이코리아 지분(100%) 매각에 나섰다.  3일 업계에 따르면 미국 이베이 본사는 한국 법인 이베이코리아 보유 지분 100%를 전량 매각하기로 방침을 정하고, 주관사인 글로벌 투자은행(IB)크레디트스위스를 통해 인수 의향이 있는 기업 모색에 나섰다.   인수후보로는 롯데 신세계 현대백화점 등 국내 유통 대기업과 MBK 등 사모펀드 등으로 거론되고 있다. 매각의 사유로는 사업의 재편이라고 한다.   매각가로 거론되는 5조원은 이베이코리아의 연간 거래액 약 16조원에 0.3배수를 적용한 것이다. 국내 e커머스(전자상거래)는 기업가치 평가 시 거래액을 기준으로 한다. 이베이코리아와 사업 구조가 가장 비슷한 11번가도 거래액을 기준으로 2018년 투자를 받았다. 거래액 9조원의 0.24배수가 적용돼 2조2000억원으로 평가받았다.    이베이코리아가 운영 중인 주력 채널 G마켓과 옥션은 마켓플레이스, 또는 오픈마켓으로 불린다. 판매자(셀러)와 구매자(소비자)를 연결해주고, 중간에서 판매 수수료를 받는 것이 사업모델이다.   지난해 국내 온라인 쇼핑 시장 거래액은 약 134조원이었다. 이 가운데 약 12%인 16조원이 이베이코리아 몫이었다. 연간 온라인 거래액 약 8조원을 기록 중인 롯데가 인수하면 점유율은 18%로 더 높아진다. 거래액 약 4조원인 신세계가 가져가도 점유율이 15%로 뛴다. 1위가 되는 것은 마찬가지다.   이베이코리아가 매물로 나온 것은 미국 이베이 본사의 사업 구조조정 때문이란 것이 재계의 분석이다. 미국 이베이는 작년 초부터 행동주의 헤지펀드들의 공격을 받고 있다. 행동주의 펀드는 상장사 지분을 취득한 뒤 적극적으로 주주권을 행사한다. 지난해 현대자동차를 공격해 국내에서도 잘 알려진 엘리엇매니지먼트와 스타보드밸류 등이 이베이 지분 4% 이상을 취득한 뒤 자회사의 매각과 분사, 구조조정, 이사 파견 등을 강하게 요구했다.          

    Politics 더보기

    속보文대통령 "중국 입국자 전수조사 추진"

    文대통령 "입국자 전수조사 추진" 한발늦은 우한폐렴 대응수위 상향 문재인 대통령.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우한 폐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 감염증 확산과 관련해 “발생지인 중국 우한 지역에서 입국한 사람들을 전수 조사하는 방안을 추진하라”고 청와대 참모들에게 지시했다. 전날 “과도한 불안을 갖지 말아달라”고 했다가 야당으로부터 “한가하다”는 비판을 받았던 것에 비하여 대응수위를 한단계 상향시킨 메시지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급 참모, 국가안보실 1·2차장 등과 오찬을 한 자리에서 “2차 감염을 통해 상황이 악화하는 것에 대비하기 위해 선제적 조처를 해야 한다”며 지시했다고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전수 조사와 관련해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지난 23일 오전 10시 우한에서 한국으로 오는 항공편이 차단됐고, 코로나바이러스 잠복기가 2주인 점을 감안하면 14~23일 입국자가 조사 대상(9~13일 입국자는 28일 기준으로 잠복기 2주가 이미 지남)이다. 그 기간 입국자가 약 2000명인데, 전국 보건소 인력을 동원해서 이들의 열과 건강상태를 확인하겠다는 게 대통령 지시 취지”라고 설명했다.  국내 네 번째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2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서 마스크를 쓴 승객이 입국하고 있다. [뉴스1]

    속보윤석열 검찰, 추미애 장관 ‘아들 군 휴가 미복귀 무마’ 의혹 수사 착수

    윤석열 검찰, 추미애 장관 ‘아들 군 휴가 미복귀 무마’ 의혹 수사 착수     기사송출: 2020년1월30일(목) 편집부 기자   서울동부지검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아들의 군부대 미복귀 사건을 무마했다는 의혹에 대해 수사에 착수한다. 추 장관이 아들의 군 복무 시절 휴가 미복귀 논란에 외압을 행사했다는자유한국당으로부터의 고발 사건을 배당받아 수사중이라고 30일 밝혔다.  수사는 서울동부지검 형사1부가 진행한다. 다음달 3일 검찰 중간간부 인사 발령 후 본격적인 수사가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자유한국당은 지난 3일 추 장관을 공무집행 방해죄, 근무기피 목적 위계죄의 공동정범, 근무이탈죄의 방조범, 근무기피 목적 위계죄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지난해 12월30일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추 장관의 아들 서모씨가 2016~2018년 카투사 군복무 당시 휴가 미복귀로 논란이 일자 추 후보자가 직접 전화를 걸어 사건을 무마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은 “제보에 의하면 (후보자) 아들에게 (군에서) 부대 복귀를 지시했는데 약 20~30분 뒤에 해당 부대 소속 간부가 아닌 상급 부대 대위가 상황실로 찾아와 직접 휴가를 처리했다”며 “이게 사실인지 고발해서 밝히겠다”고 말했다. 추 장관은 김 의원의 의혹에 대해 “전혀 그런 적 없다”고 답했다. “(아들이) 입대 1년 후 한쪽 무릎이 아파서 불가피하게 병가를 얻어서 수술을 했다”며 “의사의 필요한 조치 이후에도 피가 고이고 물이 차서 군에 상의를 하니 (규정에 의해) ‘개인 휴가를 더 쓰라’ 해서 아이가 개인 휴가를 얻었다”고 했다.

    김정숙 여사, 인도 방문 관련 고민정 부대변인 브리핑

    김정숙 여사는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의 공식 초청으로 11월4일(일)부터 7일(수)까지 인도를 방문할 예정입니다. 이번 인도 방문 기간 중 김정숙 여사는 11월5일(월) 뉴델리에서 모디 총리를 면담하고, 코빈드 대통령 영부인이 주최하는 오찬에 참석하는 일정을 가질 예정입니다. 11월6일(화)에는 인도 아요디아에서 개최 예정인 허왕후 기념공원 착공식 행사 및 디왈리 축제(디폿사브 행사)에 참석할 예정입니다. 두 행사에는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도 함께 참석합니다. 아요디아에서 김정숙 여사는 허왕후 기념비에 헌화하고, 허왕후 기념공원 착공식에 참석한 후 디왈리 축제의 개막식과 점등 행사에 참석할 예정입니다. 지난 7월 문재인 대통령의 인도 국빈방문 시 모디 총리는 인도의 전통 축제인 디왈리 축제를 허왕후 기념공원 착공식과 함께 개최해 양국 간 오랜 교류와 협력의 역사를 축하하는 의미로 준비하겠다는 뜻을 밝히면서 대한민국에서 고위급 대표단을 파견해 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특히 이번 인도 방문은 모디 총리께서 김정숙 여사가 행사 주빈으로서 참석해 주기를 간곡히 요청하는 공식 초청장을 보내옴에 따라 성사됐습니다. 인도는 우리 정부가 적극 추진 중인 신남방정책의 핵심 협력 대상국으로 김정숙 여사의 인도 방문은 대 인도관계를 더욱 발전시키려고 하는 우리 정부의 의지를 담은 것입니다. 이번 방문은 양 국민 간 인적·문화 교류를 확대하고, 양국 관계의 발전을 더욱 심화시키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올해 수교 45주년을 맞는 한-인도 양국은 오랜 역사적·문화적 유대를 바탕으로 외교·안보, 무역·투자, 지역 및 글로벌 이슈 등 모든 분야에서「특별전략적 동반자관계」를 심화시켜 나가고 있습니다. 관련해서 과거에 다른 여사님들께서 단독으로 해외를 방문하신 사례에 대해 말씀드리겠습니다. 이희호 여사께서 단독으로 해외를 방문한 사례가 있었습니다. 2002년에 유엔 아동특별총회에 故 김대중 대통령을 대신해 참석하신 적이 있고, 그 외에도 북경, LA․워싱턴, 일본 센다이 방문 등 세 번의 방문이 추가로 더 있었습니다. 북경은 ‘한중 관광우호의 밤’ 참석을 위한 자리였고, LA․워싱턴은 미국 국가조찬기도회 참석을 위한 미국 방문이었습니다. 일본은 저서 일본어판 출판 기념회 및 대학 특별강연 등을 위해 방문하신 적이 있습니다. 거기에 비해서 이번 김정숙 여사의 인도 방문은 모디 총리께서 디왈리 축제의 주빈으로서 참석해 줄 것을 요청하는 공식적 초청이 있었고, 인도 정부도 이번 김정숙 여사의 방문을 국빈방문에 준해서 준비하겠다는 입장을 보내오기도 했습니다.

    EVENT 더보기

    박영선 중기부장관, 한독상공회의소(KGCCI) ‘2020년 이코노믹 아웃룩’ 연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오른쪽)과 바바라 촐먼 한독상공회의소 회장이 16일 오후 서울 중구 밀레니엄 힐튼 서울에서 열린 한독상의경제포럼(이코노믹 아웃룩, KGCCI Economic Outlook 2020)에서 대화하고 있다.   한독상공회의소(KGCCI, 바바라 촐만 대표)는 1월 16일 서울 밀레니엄 힐튼 호텔에서 ‘2020년 한독상공회의소 이코노믹 아웃룩’(KGCCI Economic Outlook 2020) 행사를 개최하였다고 밝혔다.  본 행사는 김효준 한독상공회의소 한국 회장 겸 BMW 그룹 코리아 회장의 환영 속에 약 100여명의 참석자들과 함께 진행되었다.   아웃룩발표와 아울러  중소벤처기업부 산하기관 및 유관협회인 기술정보진흥원, 창업진흥원, 중소기업기술혁신협회와 한국-독일 양국 기업 간의 기술 및 교류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하였다. 협약의 주요내용은 스마트 제조, 소재·부품·장비 산업 및 스타트업 등 3개 분야에서 양국의 중소기업·스타트업 간 협력을 확대이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기조연설에서 “한-독 기업협력 업무협약은 양국의 중소기업과 스타트업이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성과를 만들어 낼 수 있는 협력기반을 마련하였다는 점에서 매우 뜻깊다”고 하면서, “독일은 제조 강국이면서 4차 산업혁명에 발 빠른 대응으로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한 국가이고, 한국은 5G 인프라 보유, 디지털 데이터 5위 생산국이기 때문에 양국이 협력한다면 앞으로의 장래가 밝을 것이다”고 강조하였다. 한-독 관계와 한국의 경제에 대한 발제가 이어졌다. 페터 윙클러(Peter Winkler) 공관차석 겸 주한독일대사관 경제팀장은 “다자간 무역질서가 전례 없는 도전에 직면한 시기에 독일과 한국은 공통의 가치를 추구하고 이해관계를 공유하는 신뢰할 수 있는 파트너로 함께하고 있다”고 강조하며, “2020년은 에너지, 디지털화, 4차 산업혁명과 같은 미래지향적 영역에서의 협력을 보다 심화시킬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USG Boral Korea 권혁준 지사장 , 호주상공회의소 비즈니스 어워즈 수상

        USG Boral Korea 권혁준 대표이사가 ‘2020 주한 호주상공회의소 비즈니스 어워즈에서 ‘Resource, Energy & Sustainability’ 부문을 수상했다. 좌측부터 크리스 레이시(Chris Raciti) 주한 호주상공회의소 회장, 권혁준 한국 유에스지 보랄 대표이사, 제임스 최(James Choi) 주한 호주대사. 건축자재 전문 기업 한국 유에스지 보랄(대표이사 권혁준)이 지난달 31일 개최된 ‘2020 주한 호주상공회의소 비즈니스 어워즈’(AKBA 2020, Australia Korea Business Awards)에서 ‘Resource, Energy & Sustainability’ 부문을 수상했다.한국 유에스지 보랄은 총 10개의 시상 영역 중 올해 새롭게 추가된 ‘Resource, Energy & Sustainability’ 부문의 첫 번째 수상기업으로 선정됐다. 한국 유에스지 보랄은 배연탈황석고(FGD-Flue Gas Desulfurization)를 원료로 만든 석고보드 및 Sheetrock Gyptex(시트락 집텍스) 등을 제조·공급하고 있다.배연탈황석고는 화력발전소에서 발생하는 아황산가스를 제거하며 생성되는 부산물로써, 고순도 원료이자 균일한 품질을 자랑한다. 또 한국 유에스지 보랄은 철저한 탄소 배출량 관리, 공정개선, 친환경 기능성 제품 출시를 통해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한 친환경 건축 자재 공급에 일조하고 있다.권혁준 한국 유에스지 보랄 대표이사는 “환경문제가 시대적 화두로 떠오르고, 공간의 중요성이 강조되면서 친환경 건축자재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며 “한국 유에스지 보랄은 친환경 건축자재 기업으로써 끊임없는 기술 개발과 높은 품질의 제품 생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민주당 김영진의원 외국계기업 CEO 대상으로 정조대왕의 리더십 특강

    민주당 김영진의원 외국계기업 CEO 대상으로 정조대왕의 리더십 특강  (기사송출 : 2019-2월26일 (화) 오후 4시       해외에 본사를둔 주한외국기업 한국지사장들의 협회인 (사) 주한글로벌기업 대표이사협회 [G-CEO] 회장 김인숙 [ 42, Unity Korea 사장] 가 2019년 2월25일 삼정호텔에서 개최된 2월 정기회의에서 민주당 김영진 의원 ( 수원 병)을 초빙하여 “  정조대왕의 애민사상과 리더십 “ 이란 주제의 특강을 가졌고  정조대왕의 상징인 화성행궁이 위치한 수원병이 지역구인 김영진 의원에게서 듣는 뜻깊고 인상 깊은 특강 이었다고  [G-CEO] 홍보위원장 강지현 [서비스플랜코리아 사장]은 밝혔다. 아울러 다음달인 3월에는 외국본사와 한국지사장들의 노동법적 고용관계의 취약성에 관한 해결방안에 관한 대토론회도 개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협회 정회원사 대표들을 비롯하여 G-CEO의 고문인 방하남 [전임 고용노동부장관] 외부 인사들이 참석하였다.     G-CEO는 2005년도에 시작된 외국계기업 한국 지사장들의 협의체로서 올해로 만13년째 이어져오며 400여명의 온-오프라인 회원사들로 구성되어있는 산업통상자원부 소관 사단법인이다. 

    COLUMN 더보기

    Whom Would You Choose? '유능한 밉상'보다 '호감 가는 바보'와 같이 일하고 싶다고?

    사람들은 능력 있는 사람들과 함께 일하고 싶어할까? 아니면 인간성이 좋은 사람과 함께 일하고 싶어할까? 하버드 경영대학원의 티지아나 카시아로(Tiziana Casciaro) 교수와 소우사 로보(Sousa Lobo) 교수는 이를 확인하기 위해 다양한 글로벌 기업을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했다.   그들은 직원들을 ①능력도 좋고 인간성도 좋은 '호감가는 스타(Lovable Star)' 그룹, ②능력도 없으면서 같이 있으면 짜증 나는 '무능한 밉상(Incompetent Jerk)' 그룹, ③능력은 별로지만 다른 사람을 기분 좋게 하는 '호감 가는 바보(Lovable Fool)' 그룹, ④능력은 있지만 같이 있으면 껄끄러운 '유능한 밉상(Competent Jerk)' 그룹으로 나눴다. 그리고 사람들이 어떤 유형의 직원들과 함께 일하고 싶어하는지, 또한 자신에게 문제가 생겼을 때 어떤 유형의 직원들에게 조언을 구하는지 조사했다.   조사 결과, 1순위는 당연히 '호감 가는 스타' 그룹이었다. 그리고 '무능한 밉상' 그룹은 모두의 기피 대상이었다. 그렇다면 남은 두 그룹 가운데 사람들은 누구와 함께 일하고 싶어했을까? 그것은 '유능한 밉상'보다는 '호감 가는 바보' 그룹이었다. 그리고 이러한 결과는 어떤 기업에서든 똑같았다. 결국 호감이 능력을 이긴 셈이다. 카시아로 교수 일행은 이를 '호감 편향(Likeability Bias)'라고 이름 붙였다.   그렇다면 이와 같은 '호감 편향'은 왜 발생하는 것일까? 카시아로 교수 일행은 그 이유로 첫째, 밉상 유형의 사람은 남에게 도움을 주기 싫어하며, 설령 도움을 주더라도 오만한 태도를 보여 남에게 불쾌감을 준다는 점. 둘째, 밉상은 자신에게는 유리하게 상대방에게는 불리하게, 즉 불공정한 게임을 할 것 같은 느낌을 주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하지만 어떤 사람들은 이러한 조사 결과에 대해 비판적인 의견을 제시하기도 한다. 기업은 성과를 내는 게 목표인데 호감이 간다고 능력이 부족한 직원을 파트너로 선택하는 것은 잘못된 것이 아니냐는 것이다. 하지만 카시아로 교수 일행은 호감 가는 바보는 조직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 호감 가는 바보는 조직의 '사일로 현상(Silo Effect)'을 해결하는 데 큰 도움이 된다는 것이다.   사일로는 회사 안에서 담을 쌓고 다른 부서와 소통하지 않으면서 자기 부서의 이익만 추구하는 집단을 말한다. 이런 사일로 현상이 심해지면 부서간의 협조는 불가능해진다. 사일로 현상을 해결하는 방법은 단 하나, 다른 부서의 사람을 좋아할 이유를 찾아내는 것인데, 호감 가는 바보는 정서적 허브로서 부서간의 윤활유 역할을 한다는 것이다.   조직이 성과를 내는 데 능력은 확실히 중요하다. 하지만 조직은 능력만으로 굴러가지 않는다. 조직구성원들이 서로 호감을 갖고 함께 일하고 싶은 마음을 낼 수 있어야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다. 모든 직원이 능력도 있고 인간성도 좋으면 더 없이 좋겠지만 그럴 수는 없는 법. 능력은 다소 떨어지지만 인간성 좋은 '분위기 메이커'가 조직에는 필요하다는 것을 리더들은 잊지 말기를 바란다.

    Economy

    Politics

    Social

    CEO Interview

    EVENT

    Country Manager Turnover

    Career Development

    비밀번호 :